Home > 교회소개 > 교회소개


선교지에서 온 편지
  [글쓴이: 이창근 | 작성일:13/08/10(토) ]
무제 문서

선교지에서 온 편지

안녕하세요, 저는 광조우생명교회 이창근선교사입니다.

 

저희 가족과 6명(전도사 2명, 집사3명, 중학교3학년)이 7월 22일 오후에 한국에 도착하여 곧바로 광주에서 진행된 렘넌트 서밋과 중국사역자 전문 훈련에 참여하게 되었고 저희 가족을 제외하고 모두 8월3일 중국현장으로 돌아갔습니다. 이들 심령속에 한국에서 보고 체험했던 성령의 역사가 중국현장에서 열매로 이어지길 기도합니다.
지난번 보낸 기도제목 붙잡고 매일 기도하고 있다고 하시는 서울렘넌트교회 성도님들을 보고 많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성도님들이 저와 사역의 기도배경이 되어주신 것에 하나님께 진실로 감사드립니다. 그것이 지금 사역의 열매로 맺혀지고 있고, 저희 가족과사역을 지켜주고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지난 2년동안 중국에서 다락방소속의 세명의 선교사와 두명의 한국 목사님들이 추방되었고, 많은 선교사들과 현지인 목회자들이 공안의 조사와 감시를 받았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런 소식을 접할때마다 사실 위축되기도하고, 두려움이 오기도 합니다. 작년 산업인대회때 지나가면서 한 추방된 선교사님에게 중국에서 오신 선교사님이‘우리 모두 시한부 인생이야’ 라며 위로하며 던진 농담이 제 마음속에 항상 상기됩니다. 언제가는 추방될 수 있을 것 이라는 두려움은 모든 현지인 선교를 하는 선교사에게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래서 중국에서 지금까지 마음을 정리해서 편지 쓸 마음의 여유도 없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불안과 긴박함이 한편으로는 제게 유익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그것이 저를 더 하나님의은혜와 인도 보호하심을 구하고, 육신적이고 개인적인 동기와 자만을 멀리하고, 겸손히 하나님이 원하시는 사역에 전념하게하는 하나님의 계획이라 생각합니다. 결국 하나님의 계획은 선교사가 중국 현지인들을 양육하고,섬기고, 세워서, 이들이 주체가 되어 중국교회를 세우고, 전도선교 할 수 있도록 돕는 일이라 생각합니다.


하나님께 감사한 것은 지금 저희 교회와 많은 현지교회들이 렘넌트 사역에 집중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1. 광저우를 중심으로 렘넌트데이를 통해 광동성 다른 지역에 렘넌트운동이 확산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세요. 또한, 중국에 중국 렘넌트운동을 총괄하는 조직이 세워지도록 기도해 주세요.
광저우에서 렘넌트데이를 진행하면서 중국남방OMC가 구성되었고, 현재 4개 교회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번 8월 13일 남방 선교사님들과 산업인들이 참석하여 발족식을 할 예정입니다. 이제는 중국 현지 교회에서 산업선교가 일어나 목회자와 사역자들을 돕고, 교회와 후대를 살리는 것이 너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2. 저희 교회에 산업선교회가 세워지도록 기도해 주세요.
중국이 산업화 되면서 대도시와 농촌의 격차는 날로 심각해지고 있고, 농촌의 아이들은 아무 소망없이 방치되어 있습니다.8월12일부터 16일까지 광저우에서 남쪽으로 약400km 떨어진 화조라는지역에 농촌교회 여름성경학교를 인도하고, 지역에서 전도할 것 입니다.


3. 화조지역과 광동농촌지역에 지속적으로 전도할 수 있는 제자와의 만남을 위해 기도해 주세요.


4.신학교를 하나님이 보호해주시고, 많은 좋은 현지인 목회자가 배출되어 전 중국에 올바른 교회들이 세워지도록 기도해주세요. 그리고, 학부과정을 위해 기도해 주세요.
신학교는 하나님의 보호하심과 은혜로 아무 문제없이 수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번 겨울방학기간부터 학부3년 과정을 시작하려 계획하고 있습니다.


5. 자료선교사역을 위해 기도해 주세요. 중국어 복음책자와 찬양음반이 전중국 교회와 화교권 교회에 들어가, 올바른 복음이 전달되고 복음문화가 확산 되도록 기도해주시고, 하나님께서 이 사역을 보호하시고 인도하시도록 기도해주세요.
중국 현지인 목회자, 중직자, 산업인, 렘넌트가 일어나 한국과 동등한 위치에서 세계선교의 주역을 감당하며, 우상을 버리고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민족이 되는 날이 속히 오기를 함께 기도해 주시기바랍니다.


2개의 글이 있습니다
No 제목 글쓴이 작성일  
2 이창근 2013-08-10  
1 관리자 2013-01-05  

1/1  
next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