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교회소개 > 교회소개


연예․예술인 그 허상과 실상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11/03/13(일) ]

연예․예술인 그 허상과 실상

 

‘아이돌 고시’와 ‘최고은법’지난해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장래 희망 1순위는 연예인이라는 통계가 나왔습니다. 수도권에서만 220여 개의 연기학원에서 배출되는 지망생이 연간 4만 8,000여 명에 달하고 연극 영화과 등 대학의 관련 학과에 다니는 학생 수도 3만여 명에 이릅니다. 그러나 스타는커녕 이들 중 데뷔의 기회를 잡는 이는 극소수에 불과합니다. 그리고 2010년 국가인권위원회가 발표한 여성 연기자와 지망생 대상 조사 결과 조사 대상 연기자 열 명 중 6명이 성 상납 요구를 받았고, 3명은 성 추행을 당하고 성폭행 피해를 입은 이들도 적지 않았습니다. 유력 인사들로부터 소위 “스폰서”제안을 받은 경우도 열 명 중 5명 이상이었습니다. 2009년 3월에 자살한 탤런트 장자연은 한 지인에게 보낸 50여 통의 편지에서 무려 100차례 이상의 술접대와 성 상납을 요구받았다고 고백했고, 여기에는 연예 기획사와 제작자는 물론, 언론사, 금융기관 관계자 등 31명의 실명도 언급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럼에도, 청소년들에게는 부와 명예, 대학입시까지도 한방에 해결해준다고 믿는 또 다른 차원의 시험, 이른바 “아이돌 고시”가 새롭게 떠오르는 대세가 되고 있습니다. 수도권만 어림잡아 500여 개, 전국적으로 1,000여 개가 훌쩍 넘는 연예기획 제작사를 통해 아이돌을 준비하는 아이들, 스타가 될 확률은 0.1%에 불과해 사법고시 패스보다 어렵다는 아이돌 고시 0.1% 관문을 뚫기 위해 오늘도 집․학교․기획사를 순회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실제로 많은 연습생이 미래에 대한 확실한 보장도, 현재에 대한 기본적인 보상조차 받지 못하고 막막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합니다.

 

참 행복의 길은 이렇습니다. 행복이 없다는 것은 만족이 없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밑 빠진 독에는 악취 나는 물을 부어도 새고 오래 묵은 값비싼 포도주를 부어도 샙니다. 그렇듯이 인간 근본에 구멍이 뚫려 있기 때문에 아무리 좋은 육신적인 쾌락과 정신적인 부요를 갖다 부어도 샐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원래 인간은 하나님 안에 있어야, 하나님과 함께해야 행복하도록 창조되었습니다. 즉, 하나님이 우리 행복의 근원인 것입니다. 그런데 사탄의 속임수에 빠져 하나님을 떠난 인간은 흑암과 혼돈과 공허라고 한 운명의 굴레에 빠져 버리게 되었습니다. 결국, 사탄이 이끌어 가는 인생의 목표는 멸망과 죽음과 지옥입니다. 물을 떠난 물고기가 물이 아닌 다른 어떤 것으로 만족할 수 없듯이, 하나님을 떠난 인간은 하나님과의 만남 외에 다른 어떤 것으로도 행복할 수가 없습니다. 하나님을 만나는 순간 당신의 모든 문제는 해결되게 됩니다. 상상해 보십시오. 물밖에 던져져 퍼덕이며 죽음의 날을 기다리던 물고기가 어느 누구의 손에 의하여 다시 물속으로 옮겨졌을 때, 그 물고기가 자유로이 물속을 헤엄쳐 가는 모습을 말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당신을 구원하시기 위해 친히 피조물인 인간의 모습으로 오셔서 십자가에서 죽으시고 부활하심으로 인간의 원수인 사탄의 권세를 꺾으시고, 인간의 모든 죄와 저주를 해결하시고, 하나님을 만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셨습니다. 이 분이 바로 그리스도이신 예수님입니다. 영국 시인 가일스 플래처는 예수님을 이렇게 묘사했습니다. “길 잃은 자에게 그분은 길입니다. 헐벗은 자에게 옷이며, 굶주린 자에게 음식입니다. 묶인 자에게 자유이며 약한 자에게 강함입니다. 죽은 자에게 삶이고 병든 자에게 강건이며 눈먼 자에게 광명이고 가난한 자에게 부요입니다. 다시는 잃지 않는 즐거움이며 도둑맞지 않는 보물입니다.” 한 마디로 예수님이 인생 모든 문제의 해결자가 되신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그리스도로 오신 예수님을 믿고 영접하면 즉시 하나님의 자녀가 되고 참된 행복의 근원이신 하나님의 품속으로 복귀하게 됩니다. 하나님이 주시는 참된 행복을 누리는 것, 이것이 진정한 당신의 인생 모습이 아니겠습니까? 당신은 소중한 사람입니다.

 

 


228개의 글이 있습니다
No 제목 글쓴이 작성일  
228 관리자 2013-04-06  
227 관리자 2012-11-23  
226 관리자 2012-11-16  
225 관리자 2012-11-10  
224 관리자 2012-11-10  
223 관리자 2011-04-03  
222 관리자 2011-04-10  
221 관리자 2011-03-27  
220 관리자 2011-03-20  
219 관리자 2011-03-13  

1/23  
next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